Untitled Document
 
 
 
 
  
 
  

 

     
관리자 

http://www.busanculture.com

[감천2동 산복도로] 여기… 공공미술 현장으로 변신한다

[부산일보 2009-5-26]

[감천2동 산복도로] 여기… 공공미술 현장으로 변신한다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는 계단식 '하늘(공중)도시' 마추픽추의 이미지를 얼핏 떠올리게 하는 부산 사하구 감천2동의 산복도로(일명 감천고개·사진)가 공공미술의 현장으로 변신한다.

'아트팩토리 인 다대포'(대표 진영섭)는 '꿈을 꾸는 부산의 마추픽추' 프로젝트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마을미술프로젝트 추진위원회 및 (사)한국미술협회가 공동 주관한 '생활공간 공공미술로 가꾸기 사업-2009 마을미술 프로젝트' 중 '길섶 미술로(路) 꾸미기'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9개 팀에 포함됐다고 26일 밝혔다.

'꿈을 꾸는 부산 마추픽추'
길섶 미술로(路) 꾸미기사업 선정

'2009 마을미술 프로젝트'는 미술작가들에게는 다양한 창작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주민과 문화 소외계층이 일상 생활공간 속에서 미술을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추진되는 '예술 뉴딜 프로젝트'의 하나. 이번에 부산지역 사업으로 선정된 '꿈을 꾸는 부산의 마추픽추'는 사하구 감천2동 산복도로 일대에서 펼쳐질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1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감천2동이라는 '장소성'이 주는 참신함과 마을주민들의 반응이 호의적이었다는 점이 긍정적인 평가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천2동은 알려졌다시피 한국전쟁 당시 조성된 피란민촌으로 지금까지 판잣집에서 슬래브로 바뀐 주택양식의 변경을 빼고 나면 초기의 원형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지역. 하고많은 산동네 중에도 이곳이 특히 주목받는 이유는 '통일성'이다. 이는 1957년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도시계획을 추진하면서 세운 두 가지 원칙 '모든 길은 통해야 한다'와 '뒷집의 조망권을 막지 말자'가 근간이 돼 지금의 사통팔달의 길과 계단식 집단주택 양식을 취하게 된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10개 조형물 9월까지 설치
조각가 신무경·안재국 등 참여

'아트팩토리 인 다대포'가 잡은 이번 프로젝트의 기본 콘셉트 역시 '위기에 처한 산동네를 살리기 위한 문화전략'. 이에 따라 '무지개 꿈으로 그려낸 우리 마을'이라는 작품 주제를 공유하는 10점의 조형물들이 오는 9월 말까지 감천고개 노상에 설치될 예정이다. 참여할 작가로는 부산의 조각가들인 신무경, 안재국, 박경석, 백성근, 정영진, 안승학, 문병탁, 박은생, 하영주, 박인진 등 10명. 이 중 2점은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과 2점은 주민들과 공동 제작하게 된다.

이 밖에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백영제 동명대 교수가 예술감독을 맡고, 이명희 동서대 교수, 공예가 김정주, 박태홍, 최장락 부산정보대 교수 등이 운영위원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진영섭 대표는 "감천2동 공공미술 프로젝트야말로 단순 재개발이 아닌 지역성을 살리는 '보존과 재생'의 관점에서 접근하고자 한다"면서 "몇 가지 조형적 요소를 넣는다고 마을이 당장 변하지는 않겠지만 통행자와 이웃을 배려하는 공동체 마음이야말로 우리가 간과하지 말아야 할 중요한 가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프로젝트와 별도로 현재 300채에 이르는 마을의 빈집을 창작 스튜디오와 같은 예술인촌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동시에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김은영 기자 key66@


    100년전 조선후기 가마터 발굴

관리자

   사천왕사(四天王寺) 파편들 모여 수호신이 되다

관리자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