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관리자 

http://www.busanculture.com

칭찬 자주 받고 부모와 대화 많고 독서 즐기면…성적 쑥쑥

[조선일보 2006-07-05]
칭찬 자주 받고 부모와 대화 많고 독서 즐기면…성적 쑥쑥

교육부 초등생 학력평가

교사에게 칭찬을 많이 받을수록, 독서를 많이 할수록, 부모와 대화를 자주 나눌수록, 학습준비물을 잘 챙기는 학생일수록 읽기, 쓰기, 수학 등 기초학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인적자원부가 지난해 10월 전국 초등학생 3학년 가운데 3%인 663개교 1만9257명을 대상으로 배경 변수에 따른 기초학력 도달 정도를 측정한 결과다.

기초수학의 경우 ‘교사의 칭찬을 항상 듣는다’는 학생의 평균점수는 91.2점인 반면, ‘가끔 듣는다’는 89.6점, ‘전혀 들은 적 없다’는 82.3점이었다. 부모와 대화를 자주 하는 학생의 평균점수는 읽기 91.04점, 쓰기 93.32점, 기초수학 90.15점으로 대화를 거의 하지 않는 학생의 86.66점, 89.8점, 86.97점보다 높았다.

학습 준비물을 항상 챙기는 학생도 전혀 챙기지 않는 학생보다 읽기 16.29점, 쓰기 15.7점, 기초수학 14.83점이 높아 준비물 챙기는 습관이 학력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루 평균 독서시간이 2시간 이상인 학생과 전혀 읽지 않는다는 학생의 평균 점수 차이는 읽기 5.59점, 쓰기 3.73점, 기초수학 3.44점이었다.

숙제를 혼자서 하는 학생의 학력이 부모나 형제 자매의 도움을 받아 숙제를 하는 학생보다 높았고, 부모가 항상 숙제를 확인해주는 학생일수록 기초학력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기초학력 미달학생의 비율을 분석한 결과 읽기 2.97%, 쓰기 2.66%, 기초수학 5.04%로 평가를 처음 실시했던 2002년의 3.45%, 3%, 6.84%에 비해 줄었다.

양근만 기자 study@chosun.com


   엄마들, 도서관 건립 직접 나서다

관리자

   [책읽는여름방학] 중·고등학생 독서 지도

관리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